UnClear Space

marco daily story

한성 무접점 키보드 추천! GK898B 자세히보기

Travel/Asia

6월 후쿠오카 여행8 - 하카타 포트 타워

마르코 Marco Photo 2019. 5. 8. 00:00
728x90
반응형

 

 

2018년 6월 후쿠오카 여행 여덟 번째 포스팅

 

 

'캐널시티 CANAL CITY'에서 분수쇼 구경을 마치고 '하카타 포트 타워'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캐널시티에서 약 30분거리..!  

 

2018년 6월 12일 코스

몬탄 하카타 호스텔 → 미야케우동 → 캐널시티(무지) → 하카타 포트 타워 텐진 지하상가 → 효탄스시 → Yakitori Daimyo 세이키치 → 한식 주점 lock stock

 

 

날도 좋고..!  산책도 할 겸 워킹 시작~

 

 

 

6월이라 많이 덥긴 했지만 그래도 아직 걸을만했다.

 

 

 

길고양이도 보면서 걷다 보니..

큐니.. 하라가 헤타!(배고파!)

 

 

 

그래서 급하게 들어간

쇠고기덮밥 체인점 마츠야

 

 

 

난 좋아한다 ㅋㅋ 이런 김밥천국 같은 곳..!

자판기에서 쿠폰을 뽑고 주문~ 

 

 

 

대낮이니까.. 술은 좀..?

하면서 하이볼을 시켰다.

상큼~\

 

 

그리고 식사로 주문한 쇠고기덮밥 카레 ㅎㅎ

 

 

 

일본 카레의 이 진한 맛이 좋다 ㅋㅋ

적당히 배를 채우고 다시 길을 나섰다.

 

 

 

 

오랜만의 산책 

평화롭다.

 

 

 

 

낚시하는 청년들

멀리서 보면 다 평화로워 보이겠지..?

 

 

 

뭐 우리는 계속 걷는다. 

 

 

❖하카타 포트 타워

 

 

그리고 하카타 포트 타워 도착..!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르니

 

 

 

멋진 후쿠오카의 풍경이 보인다!

 

 

 

높은 곳에서 본 풍경은 언제나 신기하다.

 

 

 

무채색 황토색의 후쿠오카 건물들

 

 

 

인간은 왜 타워를 지을까..? (급 심오) 

높은 곳에서 보는 풍경은 인간에게 어떤 감정을 들게 하나?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고 싶나

신이 되고 싶나?

 

 

 

진지충 컨셉은 치우고 조용히 풍경을 감상했다.

 

 

 

높이가 100미터 정도란다. 입장료 및 전망대 이용이 무료 
바다의 시원한 풍경을 볼 수 있는 곳 

높이 100미터 정도로 높진 않지만 하카타 항의 등대 역할을 하며, 전망대가 무료로 개방되어 있어 많은 관광객이 전망을 보기 위해 찾는 타워. 1층엔 베이사이드 및 주변 지역의 역사를 전시하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전망대에서는 아기자기한 하카타 항과 멀리 후쿠오카 타워가 보이며 맑은 날이면 후쿠오카 시내의 대부분이 잘 보이는 편이다. 아침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운영되며 무엇보다 입장료를 받지 않기에 부담 없이 아무 때나 방문해 후쿠오카의 전경을 가볍게 감상하기에 좋다. -투어팁스

 

 

 

360도로 주변 풍경 감상이 가능하다.

 

 

 

베이사이드 플레이스 하카타의 모습

 

 

 

타워 높이 100미터가 낮다고 하지만

나에겐 충분히 높다.

 

 

 

항구까지 구경하고 아래로 다시 내려왔다.

 

 

 

어디 쉴 곳이 없을까.. 하고 찾다가 도착한 선착장의 대기실(?)

 

 

 

반대편에 하카타 항의 국제터미널이 보인다. 

 

 

 

시원하고 한산하고.. 

TV에선 트럼프와 김정은의 북미회담 회견이 한창이었다.

 

 

 

역사적인 날이었는데 일본에서 뉴스를 보게 되었네.. ㅎㅎ

참 쉽지 않지만.. 

 

 

 

여기는 왠지 탑승통로 같은데..

 

 

 

 

몰래 한컷 찍고 서둘러 나왔다;; 

 

 

 

 

항구 여기저기의 풍경을 찍고..

 

 

 

후쿠오카 최고 번화가인 텐진으로 가기 위해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계속)

 

by Marco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