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marco daily story

세이지우드 홍천 : 프레스티지 스위트 자세히보기

Travel/Korea

[우이동]계곡 MT펜션 한미장

마르코 Marco Photo 2021. 7. 21. 00:00
728x90
반응형

 

 

우이동 계곡 엠티촌 한미장

 

 

내가 대학교 때만 해도 자주 갔던 우이동의 엠티촌 우이동 계곡

오랜만에 친구들과 옛 추억도 되짚어볼 겸 우이동에 다녀왔다. 

 

 

 

 

5월 푸르름이 가득한 한미장 입구의 모습 

코로나 때문인지 숙박을 하는 사람은 우리밖에 없었다. 

 

❖한미장

위치 : 서울 강북구 삼양로181길 168 

홈페이지 : hanmijang.co.kr

연락처 : 02-993-1013 

 

 


 

 

옛날의 엠티촌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한미장

우리는 4인이기에 제일 작은 방인 5호실을 예약했다. 가격은 10만 원

 

 

 

사장님이 엄청 부지런하시다. 계속 쓸고 닦고 관리하신다.

 

 

 

 

이곳이 개수대

 

 

 

방은 7인실부터 30인실까지 다양하게 있다. 가격도 10~30만 원까지 다양

 

 

 

 

냄비, 프라이팬, 식기 등의 물품은 보증금을 내고 빌릴 수 있다. 

바비큐 세트도 구입할 수 있다. (고기는 따로 마트에서 사 와야 한다)

 

 

 

우리가 예약한 방은 제일 작은 5호실 

 

 

 

아담하다. 

 

 

 

바비큐 도구들과 음식도 잔뜩 ~

 

 

 

방에는 아무것도 없다 ㅎㅎ 요즘 보면 참 놀라울 모습일지도.. 

그래도 옛날 생각나서 우리는 그저 즐거웠다.

 

 

 

점심은 근처의 삼정에서 누룽지 백숙을 먹기로 했다..

 

 

 

 

식사 후 다시 복귀~ 

저 멀리 북한산이 보인다.

 

 

 

오 경치 좋네

 

 

 

한국의 엠티 문화를 보여주자 빵 터진  ㅎㅎ 

 

 

 

자 본격적인 휴양을 하기 위해 이불을 빌려왔다.

 

 

 

에어베개에 바람도 넣고..

 

 

 

취침!

 

 

 

병원아님..주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들 널브러져 과자를 먹으며 저녁때까지 쉬었다.

 

 

 

그 사이 잠시 화장실과 샤워실 등 시설 탐방을 다녀왔다.

 

 

 

 

샤워실의 모습은 못 찍었다. 

시설이 오래돼서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제법 깔끔한 모습

 

 

 

 

 

우리밖에 없어 참 조용했던 산, 숲, 계곡물

 

 

 

행위예술? ㅋㅋㅋㅋ

제목 : <극한의 휴식>

 

 

 

푹 쉬었겠다. 이제 파뤼 타임이다. 우이동 계곡에 참 어울리는 와인과 위스키의 모습 

 

 

 

불을 붙이고 

 

 

 

굽고

 

 

 

먹고

 

 

 

끓이고

 

 

 

또 굽고

 

 

 

먹고

 

 

 

격렬한(?) 토론도 하며 밤이 깊어간다.

 

 

 

아.. 참고로 여기는 불멍이 안된다. 

하면 혼난다. 껐다.

 

 

 

고양이도 움찔.. 혼난다.

즐거웠던 우이동 계곡 휴양 포스팅 끝

 

 

by Marco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