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marco daily story

맥북에어 M1 자세히보기

Travel/Asia

6월 후쿠오카 여행11 - 야키토리 맛집 '이자카야 세이키치 成吉'

마르코 Marco Photo 2019. 5. 11. 00:00
728x90
반응형

 

 

2018년 6월 후쿠오카 여행 열한 번째 포스팅

 

애플스토어 텐진점

 

이자카야는 또 어딜 가야 하나 하고 검색해 보니

텐진이 후쿠오카 최고 번화가였다. (당시엔 몰랐음) 주변에 분위기 좋아 보이는 이자카야가 많은 골목이 있어서 그곳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2018년 6월 12일 코스

몬탄 하카타 호스텔 → 미야케우동 → 캐널시티(무지) → 하카타 포트 타워 → 텐진 지하상가 → 효탄스시 회전초밥 → Yakitori Daimyo 세이키치 → 한식 주점 lock stock

 

 

어둠이 내린 케고공원의 모습,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뒷 모습들이 인상적이다.

 

우리가 검색해 둔 이자카야를 가는 길 어둠이 내린 케고공원에는 젊은 남녀들이 혼자 또는 둘씩 앉아 있었다. 

 

 

이자카야 네지케몬의 모습

 

맨 처음 우리가 찾아본 곳은 이자카야 '네지케몬'이라는 곳이었는데.. 

야외에 노출된 곳이 이자카야란 생각을 못해서.. 지나쳐 버렸다 ㅋㅋ

 

 

 

 

그래서 새롭게 찾게 된 '이자카야 세이키치'!

간판에는 야키토리 세이키치라고 적혀있는데.. 구글 맵에선 야키토리 다이묘로 나온다. 

 

 

❖이자카야 '야키토리 세이키치 成吉'

 

 

내가 좋아하는 작고 아담하고 관광객이 거의 없는 이자카야였다.

게다가 이 날 파라과이와 일본의 축구시합이 열리고 있어서 분위기가 매우 뜨거웠다. ㅋㅋ

 

 

 

생맥주와 간단히 먹을 안주를 주문~

캬~~! 

 

 

 

첫 번째 안주는 이자카야에서 자주 시키는 '에다마메'

메뉴판도 일어메뉴판만 있고 점원분이 영어나 한국어를 전혀 못하셔서 예전 일본어 공부했던 기억을 총동원해 주문했다. ㅋㅋ

 

 

 

이 근처 이자카야들은 거의 '야키토리(꼬치)'를 판매하는 이자카야들 같았다. 

 

 

 

첫 번째 야키토리는 한국에서도 자주 먹는 '토마토 삼겹말이'

토마토가 작고 부드럽게 익혀져 아주 맛있었다.

 

 

 

술이 술술 넘어가니

소주도 주문~ ㅋㅋ 초밥집에서의 상한 기분이 점점 치유되어 갔다.

 

 

 

요건 뭐였더라 목살인가..? 닭꼬치인가?

이거 외에도 치즈볼이니 이것저것 많이 시켰는데 먹고 마시느라 사진이 별로 없다;;(게다가 렌즈 화각 때문에 찍기도 힘들었다.)

 

 

 

소박하지만 있을 건 다 있는 주방의 모습

 

 

 

마지막으로 오차즈케(차밥)까지 먹고 

즐겁게 술자리를 마쳤다. 

 

 

 

계산~! 이날 나온 금액은 5020엔

좋은 술집에서 맛있는 안주까지 즐거운 술자리였다.

 

 

 

이렇게 두 번째 날이 저무는 것 같았지만?

우리는 한국인! (아직 배가 덜 찼다)  2차를 하러 다른 술집을 찾아 나섰다 ㅋㅋ

 

(계속)

 

by Marco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