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marco daily story

세이지우드 홍천 : 프레스티지 스위트 자세히보기

Life

[드로잉룸]낯선여정

마르코 Marco Photo 2021. 2. 8. 00:00
728x90
반응형

 

 

이촌 : 드로잉룸  낯선여정 Unfamiliar Expedition

 

 

1월 이촌동 드로잉룸에서 열린 낯선여정을 보고 왔다. 

 

 



 

낯선여정 Unfamiliar Expedition

2020.1.19 TUE - 2021.2.10 WED

작가: 김혜원, 이아현, 이영후, 임선구

 

 

gallery& art society

"예술은 삶과 분리되지 않고 삶 속에 있으며 완성품이 아니라 과정이다." _윌리엄 카를로스 윌리엄스 드로잉룸(dR)은 시대성과 작가정신을 지향하는 현대미술과 디자인(공예)을 대중에게 친숙하

www.drawingroom.kr

 

전시소개

글: 드로잉룸

김혜원은 회화의 본질, 그림이란 무엇인가의 질문부터 그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그림이 되기 위해 선택된 극히 평범하고 눈에 익은 표본에 가까운 일상 풍경은 ‘회화’의 가능성의 과정을 연구합니다. 회화에서 사용되는 수채물감, 아크릴, 유화 등 다양한 재료로 치밀한 계획 아래에서, 때로는 자유자재로 혼용된 재료는 예상되어지지 않는 경로로 회화성을 찾아갑니다.

이아현은 바라보는 주체에 따라 달라지는 대상을 인지하는 방법을 모색합니다. 스스로 곤충이 되어서 곤충의 시점과 관점을 통해 바라본 변환과 가공의 시공간이 구축됩니다. 현미경으로 식물세포를 관찰하듯 곤충의 눈으로 감지한 확대된 풍경과 확장된 허공은 근경과 원경의 형상 안에서 비정형적 추상 이미지와 더불어 발산됩니다.

이영후는 작가 스스로 가장 인간다운 행위라고 상정한 ‘망상'의 가치에 주목합니다. 그의 작업에 등장하는 모듈로 작용하는 프로펠러, 톱니바퀴 조각들은 ‘망상'이라는 집합체로 가동됩니다. 이 집합체는 나름의 위치에서 회전하고 빛을 발하면서 가치-비가치-무가치의 은유가 작동하며 근면하게 인식의 전환을 제시합니다.

임선구는 개인 경험이 내재된 현재의 나와 그 기억들이 상충하면서 만들어지는 이미지들을 찾아가는 여정을 드로잉이라는 매체를 통해 펼쳐 나갑니다. 눈을 감으면 더욱 선명해지는 일인칭 적이고 단면적인 기억의 모습은 줄기차게 빼곡한 연필선과 흑연덩어리 표현 방식으로 마치 꿈속이나 가상의 세계를 헤엄쳐 다니는 경험이 공유됩니다.

 

"데생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어떻게 이것에 도달할 수 있는가? 그것은 우리가 느끼는 것과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사이에 버티고 있는 보이지 않는 철벽을 뚫고 길 하나를 내는 것이다. 어떻게 이 벽을 통과할 수 있는가? 벽을 쾅쾅 친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지 않는가. 벽을 파내고 줄로 갈아야 할 것이다. 내가 보기에는 천천히, 그리고 끈기를 가지고서."

앙토넹 아르토 Antonin Artaud, <나는 고흐의 자연을 다시 본다> 중

 

 

❖드로잉룸

위치 : 서울 용산구 이촌로88길 16 미학빌딩 2층 

연락처 : 02-794-3134

운영시간 : 월~금요일 10:00~18:00 / 토요일 13:00~18:00 / 일요일 휴관

홈페이지 : www.drawingroom.kr

 


 

 

 

 

임선구 작가

 

 

 

 

 

 

 

김혜원 작

 

 

 

이아현 작

 

 

 

 

 

 

이영후 작

 

 

 

 

by Marco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