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marco daily story

여름, 팥빙수 맛집 동빙고 자세히보기

Life

[학고재]아이콘 ICON 전

마르코 Marco Photo 2021. 7. 24. 22:09
728x90
반응형

 

 

[학고재]아이콘 ICON 전

 

 

지난 18일 종료된 학고재 '아이콘'전의 기록

 

 

 

 

아이콘 ICON

2021-06-23 ~ 2021-07-18

 

지근욱 / 박현정 / 이동혁 / 이정호 / 임선구 / 김은정 

 

아이콘의 어원은 그리스어 이콘(eikon)이다. 상(像)을 의미하는 단어다. 플라톤은 미메시스를 참된 모방과 허구적 환영으로 구분했는데, 그중 전자가 이콘이다. 여기에서 성상, 즉 원본으로서의 신적 존재를 모방한 대상의 개념이 유래했다. 그 의미가 확장된 바 아이콘은 사람이다. 우상뿐만 아니라 하나의 시대나 연대, 문화의 특성을 함축하는 인물을 아이콘이라고 부른다. 아이콘은 한편 컴퓨터 모니터의 픽토그램이다. 복잡한 데이터 모음을 단순한 그림으로 함축한 비유적 기호다. 같은 맥락에서 은유와 의성어는 아이콘적인 발화다. 다층적인 의미와 감각을 포괄하기 때문이다. 디지털 스크린이 송출하는 장면은 아이콘적 이미지다. 픽셀의 조합 사이 비어 있는 자리들이 착시와 상상에 의해 하나의 형상으로 완결된다. 아이콘적 이미지는 총체적인 감각을 자극한다. 동시적 정보를 성글게 제시하며 보는 이의 정서적 참여를 적극적으로 요구한다.

 

오늘의 풍경은 아이콘적이다. 팬데믹이 시대의 아이콘이 됐고, 비대면으로 만나는 스크린 위 얼굴들도 아이콘이다. 동시에 흘러가는 세계 시간과 구글어스로 내려다본 지구의 풍경이 아이콘적이다. 인식이 날마다 감각과 통합된다. 시간도 예전처럼 흘러가지 않는 것 같다. 하루가 소셜 미디어의 타임라인 위에서 재구성된다. 단발적인 소식들은 순차적으로 나열되지 않으며, 선호도와 성향을 인지한 알고리즘에 따라 재배열된다. 21세기의 문을 두드린 후 우리는 세상을 조금 다른 방식으로 인지하게 됐다. 한쪽 눈으로는 현실을, 다른 눈으로는 가상을 바라보는 지금의 미술은 무엇을, 어떻게 기록하고 있을까. 지금 여기, 서울의 청년 세대 회화에 주목해보자. 전시는 여섯 명의 아이콘을 불러내어 서른네 점의 아이콘을 살필 것이다. 

 

- 「아이콘」 中 발췌 | 박미란 · 큐레이터, 학고재 기획실장

 

 

 

 

 

 

 

 

 

 

 

 

 

 

푸릇푸릇한 여름에 어울리는 전시였다.

 

 

by Marco

 

 

728x90
반응형
1 2 3 4 5 6 7 8 ···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