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산소 떼 입히던 날


3월 말 한식 전

할머니 산소에 떼(잔디)를 새로 입히고 왔다.







다른 가족들이 도착하기 전에 쑥을 캐고 낙엽을 치우는 어머니 아버지





다른 가족들도 도착.

인사를 올리고 떼를 입히는 작업에 들어간다.


 







이제 막바지 

떼가 잘 자리잡길..








주변 정리 까지 마치고 점심식사

봄 이다.



©Photo by Marco



'Photo > Passes 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터 크리스마스  (3) 2016.12.11
4월 효자동을 건너 서촌 나들이  (4) 2016.07.21
할머니 산소 떼 입히던 날  (4) 2016.04.14
마포일기  (4) 2016.02.24
봄날의 자전거  (1) 2014.07.22
오이도  (0) 2014.07.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