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찌개와 소주


새벽 1시반 


누가 깰까.. 

차갑게 식은 김치찌개를 조심히 떠 담는다.

3분의 1 가량 남은 소주와 한숟가락의 밥을 퍼와 방에서 혼자 마셨다.




헛헛한 마음때문인지.. 걱정 때문인지 

잠이 쉽게 오지 않는다. 


자기 전 눈을 감으면 즐거운 상상이 샘솟아 행복한 꿈을 꾸던 

어릴 적 나의 잠자리가 그립다.




by Mar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