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My unclear daily records

이상하고 평화로운 날들이었다 자세히보기

Photo/Passes by

세빛둥둥섬

마르코 Marco Photo 2020. 11. 17. 00:00
728x90
반응형

 

 

수년만에 다시 방문해본 세빛둥둥섬의 모습

 

 

 

 

 

 

 

 

 

 

 

 

 

이제 바람이 제법 차다.

 

 

by Marco

 

 

728x90
반응형

'Photo > Passes 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빛둥둥섬  (0) 2020.11.17
가을 용마산  (0) 2020.11.07
새벽, 경리단길  (0) 2020.10.31
나무 위의 고양이  (0) 2020.03.04
겨울, 포천의 기억  (0) 2020.01.27
11월 일요일 명동  (0) 2019.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