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takitani라는 곡을 한창 듣던 때가  있다.


2000대 초반 류이치사카모토의 곡을 사 모으던 나는 시중에서 구할 수 없던 두 곡을 인터넷으로 구했었다.

koko라는 곡과 takitani라는 곡이었다.


두 곡 모두 너무 좋아했고 2010년이 넘은 후에야 이 곡들을 다시 들을 수 있었다.

'유희열의 라디오 천국'과 오늘 본 '토니 타키타니'라는 영화에서 였다.




 그 노래들은 어딘가 쓸쓸하다. 

그리고 인간들 중에는 유독 고독 쓸쓸함 우울함 같은 감정에 깊이 동하게 되는 부류가 있는 것 같다.  

누구나 어느정도는 그렇겠지만




토니 타키타니는 알 수 없는 공허함, 채워지지 않은 무언가를 잘 표현한 영화인 것 같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그런 무미건조함을 유난히 잘 표현하는 작가같다.




마치 책장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넘기듯 잔잔한 진행, 마젠타와 그린, 블루톤으로 처리 된 화면, 

나래이션과 배우들의 대사가 서로 넘겨지고, takitani라는 쓸쓸한 곡이 이 영화를 쭉 이어지게 한다.


최근에 '종이달'에서 본 미야자와 리에의 모습도 보기 좋았다.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배우 



괜시리 한숨이 나온다. 휴.




by Marco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Unclear Space - MarcoAeolus

마르코블로그:일상,여행,맛집,사진 블로그

최근에 게시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