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lear Space

대설주의보가 내렸던 지난 2월 28일 일요일

송도로 짧은 여행을 다녀왔다.


3월이 시작되기 전 마지막 겨울 여행 삼아 출발했는데 아침부터 날이 흐려 불안불안 하더니..

송도의 커넬워크에 들어서자 마자 갑자기 엄청난 바람과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다.


이런..젠장 을 연발하면서도 호텔에서 먹을 빵을 사가는건 잊지 않았다.




펑펑내리는 눈에 왠지 모를 신남과 추위로 혼란스러운 기분~

그 눈보라을 뚫고 송도의 유명한 빵집이라는 '샹끄발레르' 에 도착했다. 




엘사가 성질을 부리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했던 날씨




빵집에 들어서자 따듯한 빵들이 우리를 맞이한다.




포근한 빵과 바깥의 눈보라가 극명히 대비~!





하지만 금새 눈도 잊고 


햐.. 다 먹고싶다!를 연발하며

빵 선별





맛있어 보이는 빵 구입을 완료하고 

체크인 하러 '홀리데이 인 인천송도' 호텔로 향했다.




눈이 너무 내려 차에서 내려 찍을 엄두도 못냈다.

신호등에 멈춰있을 때 찰칵


1억 할인 현수막이 너무 눈에 띄네..




3시에 바로 체크인 

따듯한 방에 들어가니 기분이 급 안심




바깥의 송도의 황무지(?)는 

어느새 눈밭으로..





그러거나 말거나 미니바를 털고

커피물을 끓였다.




아늑한 방에서 빵과 머랭 차를 마시며 딩가딩가~




빵 먹고(맛있다!)

책도 보고(딱 석장 본듯..) 

낮잠타임..(이상하게 눈이 오면 낮잠이 더 잘 오는거 같다..)


잠에서 깨어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저녁 먹을시간!

서둘러 밖으로 향했다.




높디높은 빌딩 숲을 지나 식당으로~!




씨푸드 뷔페 '피에스타'에서 저녁을 먹었으나..


대실패!!  ㅋㅋㅋㅋㅋ..

야경 뷰도, 음식맛도 기대이하 였다.ㅠ




실의에 빠져 산책 겸 맥주를 사기 위해 밖으로 나왔지만..

송도에는 편의점 조차 별로 없고 너무 추웠다. ㅠ




나간지 10분 만에 복귀~ ㅋㅋ




결국 산책은 접고 

차 타고 사온 맥주를 마시고 푹 잤다.

.

.

.



다음날 언제 눈이 왔냐는 듯 맑은 날씨

저 멀리 인천대교가 보인다.





갑작스런 폭설로 많은 곳을 돌아다니지 못해 살짝 아쉽지만

눈 내리는 풍경에 낮잠을 푹자 나름 만족스러웠던 여행.


안 좋은 여행은 없는 것 같다.



by Marco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Unclear Space - MarcoAeolus

마르코블로그:일상,여행,맛집,사진 블로그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